인터뷰  •  인물 포커스  •  사례

[2021 바스티유 데이] 프랑스와 한국간 차세대를 발견하다: Episode 4

[2021 바스티유 데이] 프랑스와 한국간 차세대를 발견하다: Episode 4 한불상공회의소(FKCCI)와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서 주최하는 "France Korea Next Generation" 시리즈의 세 번째 영상을 공개합니다.

[2021 바스티유 데이] 프랑스와 한국간 차세대를 발견하다: Episode 4 한불상공회의소(FKCCI)와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서 주최하는 "France Korea Next Generation" 시리즈의 네 번째 영상을 공개합니다. 
3명의 젊은 프랑스 기업가, 헨리, 안나그리고 파프가 들려주는 한국에서의 여정과 열정의 스토리, 지금 함께 들어 볼까요? 

 

헨리 보퀴앙

올해 29살인 헨리 보퀴앙은 2014년에 교환학생으로 처음 한국에 오게 되었다. 네덜란드와 프랑스에서 국제관계학 석사 학위를 이수한 후,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생고방 세큐리트사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로 일했다. 그는 현재 한불상공회의소에서 커뮤니케이션 프로젝트 매니저로서 근무하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 간 비즈니스 커뮤니티의의 중심에서 일한 다는 것은 그에게 큰 동기부여가 된다고 한다. 그는 또한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국에서의 생활을 담은 사진을 공유하며 한국에 대한 그의 사랑을 보여준다. 그에게 있어서 한국이란 나라와 사회 속에서 한국의 깊은 역사, 그리고 현대와 전통의 조화를 이루고 있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는 점이 인상 깊다고 한다. 

 

안나 폰솔

안나는 한국에서 6년 반 동안 살면서 한국어를 포함해 5개 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합니다. 한국에서의 최종 정착은 여러 아시아 국가(일본, 대만, 한국)에서 10년 동안의 체류 후에 선택한 것입니다. 이 모든 나라들은 그녀가 프랑스에서 경험했던 것 보다 더 많이 환영받는 땅이었습니다. 그녀는 현재 한국에서 통합 시설 관리 분야의 리더인 현대 GBFMS에서 근무하며 2년도 채 되지 않아 EVP(상무 이사)로 승진했습니다. 그녀는 한국을 혁신을 장려하는 역동적인 국가로 칭하며, 한국은 그녀에게 비정형적인 길을 개척하고 발전할 수 있게끔 도와주었다고 말합니다.

 

파프 씨

파프(25세)는 서울에서 데이터 엔지니어이자 콘텐츠 제작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는 특히 비디오그래퍼, 사진작가, 스트리머로 유명하며 2017년부터 예명 Pape San으로 유튜브에서 인기 있는 채널을 개발했습니다(YouTube 팔로어 246,000명). 그는 대구와 한양대학교에서 학술 교류를 통해 알게 된 한국에서 2년동안 살았습니다. 그에게 한국은 역동성과 소프트파워의 힘으로 인해 기업가들에게 큰 잠재력을 가진 나라이며, 엔지니어링 분야와 콘텐츠 제작 분야 모두에서 많은 전문적인 기회를 제공합니다.

 

테마별 이벤트

No event matches your search

Share this page Share on FacebookShare on Twitter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