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

루이 비통, 현대 건축의 거장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오픈

루이 비통, 현대 건축의 거장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오픈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은 현대 건축의 거장 프랭크 게리(Frank Gehry), 피터 마리노(Peter Marino), 다비드-피에르 잘리콩(David-Pierre Jalicon)과의 협력을 통해 한국의 전통과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설계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명품 거리에 설계된 이 특별한 건축물은 20세기 최고의 건축가 프랭크 게리(Frank Gehry)가 파리의 루이비통 재단의 건축 양식과 동일하게 설계한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이다다. 본 건축에는 피터 마리노(Peter Marino)가 인테리어 디자인을 담당했으며, 전체 프로젝트는 DPJ & Partners의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 (David-Pierre Jalicon) 현지 건축가가 시범 운영했다. 꼭대기 층의 유리 지붕 아래에 위치한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Espace Louis Vuitton Seoul)에선 개관을 기념해 스위스 조각가 알베르토 자코메티 (Alberto Giacometti) 특별전을 진행한다.

 

시로 각인된 구조

프랭크 게리의 작품임을 한눈에 알 수 있는 상징적인 곡선 유리로 이루어진 이 특별한 건축물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프랭크 게리의 작품으로, 게리가 설계한 파리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Fondation Louis Vuitton)의 형태와 깊은 연관성을 지니고 있다. 프랭크 게리는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과 함께 한국의 역사가 담긴 18세기 건축물인 수원화성, 흰 도포 자락을 너울거려 학의 모습을 형상화한 전통 동래학춤의 우아한 움직임에서 받은 영감을 접목해 루이 비통 메종 서울 디자인에 담아냈다.

프랭크 게리는 “약 25년 전 서울을 처음 방문했을 때, 가장 감명 받았던 점은 건축물과 자연 경관의 조화로운 풍경이었다. 종묘에 들어섰을 때 받았던 강렬한 인상을 지금도 또렷이 기억한다. 한국 문화의 전통적 가치에서 영감을 받아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을 디자인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건축가 겸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활동 중인 피터 마리노는 12미터 높이의 층고가 돋보이는 입구부터 아늑한 라운지에 이르기까지 루이 비통 메종 서울 각 층의 공간마다 다양한 소재를 사용해 대조적인 볼륨감을 입혔다. 피터 마리노는 “게리의 건물 외관에서 느낄 수 있는 넘실대는 에너지가 살아 숨 쉬는 건축적 특징을 강조하기 위해 내부 공간을 미시언(Miesian)* 방식으로 설계했다”며, “내부 인테리어에 사용된 스톤 소재는 외부에서부터 흐르듯이 이어지고, 거대한 사각형의 역동성은 건축물의 바로크 양식 유리 창문과 뚜렷하게 대비를 이룬다”고 덧붙였다.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의 내부는 지하 1층부터 4층까지 총 5개의 층으로 이루어져 하우스의 다채로운 컬렉션을 고루 갖추고 있다. 지하 1층은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을 위한 공간으로 남성 테일러링 제품을 포함한 의류, 가죽 제품, 슈즈, 여행용품 및 서적을 선보인다. 루이 비통 여성 컬렉션을 만날 수 있는 1층과 2층 공간은 의류, 가죽 제품, 액세서리, 향수와 B 블라썸(B Blossom)을 포함한 파인 주얼리 (Fine Jewellery) 및 워치 컬렉션이 자리하고 있다. 2012년 처음으로 선보인 오브제 노마드 (Objets Nomades) 컬렉션 역시 국내 최초로 상설 전시돼 루이 비통 여성 컬렉션과 어우러지며 메종의 인테리어 디자인에 다채로움을 더한다. 여성 의류와 슈즈에 초점을 두고 아늑하게 꾸며진 2층의 분위기가 이어지는 3층에 들어서면 개개인의 관심 분야와 취향을 고려한 맞춤형 쇼핑 경험과 예약제로 운영되는 프라이빗 살롱 공간이 펼쳐진다. 하우스의 전 카테고리를 고루 아우르는 피터 마리노 디자인의 인테리어와 더불어 프랭크 게리 특유의 곡선 유리창 너머로 자리한 4층에는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 (Espace Louis Vuitton Seoul) 전시 공간을 개관한다. 예술계와 루이 비통의 오랜 협업의 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한 개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소장품 중 특별히 선별된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의 대표 조각 작품 8점을 루이 비통 에스파스 서울에서 전시한다.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오픈은 루이 비통과 한국 문화의 연결고리가 더욱 깊어지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루이 비통은 지난 1991년 한국에 첫 매장을 열었으며, 2000년 청담동에 국내 최초의 글로벌 매장을 오픈했다.

Documentation

Download PRESS_KIT_Seoul_KO.pdf  (PDF • 6 MB)

테마별 소식

FKCCI French Business Awards 2020

FKCCI French Business Awards 2020

For the second time ever, the French-Korean business community is gathering to celebrate its highest achievers across various sector!

The Cosmetic Victories competition - Cosmetic Valley - ESSEC

파트너사

The Cosmetic Victories competition

An innovative project related to the perfume and cosmetics industry ? Only one week left to submit your project ! Our partner, the Cosmetic Valley...

유병윤 인천경제청 차장과 프레데릭 젠타 최고 책임자와의 접견

행사  •  Actualités  •  이벤트

한불상공회의소, 모나코 경제사절단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과 함께 투자유치설명회 성황리 개최

한불상공회의소는 지난 5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와 함께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에서 한국을 방문한 모나코 경제사절단(MEB)을 대상으로 투자협력 확대를 위한 투자유치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재 모나코 디지털 최고책임자 프레데릭 젠타를 비롯해...

파리 한국문화원 확장 이전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는 프랑스 시민들을 위한 좋은 소식이 도착했습니다! 2019년 11월 20일,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주프랑스한국문화원은 파리 8구 샹젤리제 거리 (Champs Elysées Avenue) 근처로 확장 이전을 기념하는 행사를 주최했습니다.

테마별 이벤트

Share this page Share on FacebookShare on Twitter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