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tualités  •  기타  •  인물 포커스  •  사례

[2021 바스티유 데이] 프랑스와 한국간 차세대를 발견하다: Episode 3

3명의 젊은 프랑스 기업가, 매튜, 마엘 그리고 에바가 들려주는 한국에서의 여정과 열정의 스토리, 지금 함께 들어 볼까요?

한불상공회의소(FKCCI)와 주한 프랑스 대사관에서 주최하는 "France Korea Next Generation" 시리즈의 세 번째 영상을 공개합니다. 3명의 젊은 프랑스 기업가, 매튜, 마엘 그리고 에바가 들려주는 한국에서의 여정과 열정의 스토리, 지금 함께 들어 볼까요? ​

 

마엘 꼴루-햅끄

마엘 꼴루-햅끄(28세)는 2019년 11월에 한국에 도착한후, 주한 프랑스 대사관 문화원에서 국제 자원 봉사자로서 도서와 토론 아이디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독일 베를린에서 영화제작 어시스턴트로 근무하면서 한국에서의 직무 경험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16살이었을 때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한국 영화를 통해 처음 한국어를 접하게 됐으며, 이는 문학, 역사, 요리 예술 등,한국의 다양한 문화적 측면에서 그녀가 열정을 불어 넣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한국어능력시험인TOPIK 4를 취득한 그녀는 향후 한국의 문화 산업에서 커리어를 쌓는 것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그녀에게 있어서 영화, 웹툰 및 문학은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분야이며, 그녀는 앞으로도 유럽과 한국 사이를 이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매튜 로쏭

1년 전 한국에 도착한 매튜 로쏭은 르노삼성자동차에서 에프터서비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시장의 특성과 한국 시장만의 최상위 수준의 서비스를 직접 경험한 그는 직무적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한국이 집단적인 전략과 정치적인 관점에서 국가를 위한 방향을 효율적으로 제시할 수 있다는 점이 매우 인상 깊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또한 탁월한 실행력을 통해 목표를 달성하는 역량은 한국 제품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핵심 요소라 생각한다고 합니다.

 

에바 게르스텐라우어

에바 게르스텐라우어(23세)는 법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후, 서울대학교에서의 학술 교류를 위해 2020년 8월 서울에왔습니다. 그녀는 국제백신연구소(IVI)에서 법률 자원봉사로 활동한 경험이 있으며, 대학교 학술 교류와 병행하며 김앤장 로펌에서 인턴십을 할 기회를 가졌습니다. 그녀는 한국 사회가 전통에 충실하면서도 다른 이웃 국가들보다 더 현대적이고 역동적이며, 따뜻하고 개방적이다는점에서 한국이 매력적인 국가로 다가온다고 전했습니다. 그녀는 이러한 한국만의 매력과 한국의 여러 첨단 기업들로인해 한국에서의 학문 및 직무 경험은 유럽 노동 시장에서 상당한 강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테마별 이벤트

No event matches your search

Share this page Share on FacebookShare on TwitterShare on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