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première tournée coréenne de l'Ensemble Matheus et Sumi Hwang / 소프라노 황수미 & 앙상블 마테우스 내한공연

Avec une programmation dans les plus grandes salles du monde entier et plus de quatre-vingts représentations par an, lEnsemble Matheus, dirigé par le chef dOrchestre Jean-Christophe Spinosi, est incontestablement un acteur majeur de la scène musicale française et internationale depuis maintenant vingt-ans.

LEnsemble Matheus se produira en Corée, où il a déjà tissé des liens avec le pays grâce à des collaborations récurrentes avec des artistes coréens comme le contre-ténor David DQ Lee ou les sopranos Sunhae Im et Suh Heere. Pour leur première tournée sur le territoire coréen, il sera accompagné de la talentueuse soliste coréenne Sumi Hwang. 

Retrouvez lEnsemble Matheus à travers la Corée :

  • Dimanche 23 octobre Lotte Concert Hall, à Séoul
  • Vendredi 28 octobre Guri Art Hall, à Guri
  • Samedi 29 octobre Incheon Cultural and Art Center, à Incheon
  • Dimanche 30 octobre Cheongju Art Center, à Cheongju

프랑스를 대표하는 챔버 앙상블로 자리 잡은 앙상블 마테우스가 처음으로 한국 무대에 선다. 앙상블 마테우스는 세계적인 카운터테너 필립 자루스키가 버진(Virgin)레이블에서 발매한 '히어로' 음반에 참여해 '디아파종 도르' 등 다수의 음반상을 획득하며 최고의 챔버 앙상블 대열에 합류했다. 체칠리아 바르톨리, 필립 자루스키, 나탈리 드세이, 마리-니콜 르미외, 상드린 피아우 등 최고 성악가와의 협연을 통해 프랑스의 대표적인 앙상블로 성장했다.
앙상블 마테우스는 최근 도이치 그라모폰 레이블에서 발매된 두 장의 음반으로 모든 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클래시카 매거진에서 최고의 음반에 수여하는 쇼크(CHOC)상을 받았다. 이번 공연은 2014년 퀸 엘리자베스 성악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소프라노로 급부상한 황수미가 함께 한다.

한국 공연 일정:

  • 서울 - 10월 23일 일요일, 롯데 콘서트홀
  • 구리 - 10월 28일 금요일, 구리아트홀
  • 인천 - 10월 29일 토요일,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 청주 - 10월 30일 일요일, 청주예술의전당

Articles sur le même thème

Evénements sur le même thème

Evènements Conférence & Séminaire

Shilla STAY Yeoksam (Meeting Room, 5F)  •  Seoul

2019 French Newcomers' Seminar

Just arrived in Korea? Hoping to better understand this new environment? The French Newcomers' Seminar is made for you.

Partager cette page Partager sur FacebookPartager sur TwitterPartager sur Linked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