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붙은 佛 대선, ‘프랑스판 트럼프’ 탄생할까?

오는 4월 치러지는 대선을 두 달여 앞두고 프랑스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극우 민족주의자인 국민 전선의 마린 르펜(48), 보수 우파로 분류되는 공화당의 프랑수와 피용(62), 진보적 자유주의자인 에마뉘엘 마크롱(39), 집권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 등 급진 좌파에서 극우까지 정치성향이 다양한 10여 명의 후보가 난립하고 있다.

Articles sur le même thème

Evénements sur le même thème

Evènements Conférence & Séminaire

Shilla STAY Yeoksam (Meeting Room, 5F)  •  Seoul

2019 French Newcomers' Seminar

Just arrived in Korea? Hoping to better understand this new environment? The French Newcomers' Seminar is made for you.

Partager cette page Partager sur FacebookPartager sur TwitterPartager sur Linkedin